군포시, 문화도시 지정 추진
상태바
군포시, 문화도시 지정 추진
  • 길민정 기자
  • 승인 2020.02.04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2026년 목표, 미래세대인 아동·청소년·청년이 주축
-사회문화중심형 문화도시..시민우선 휴먼웨어 구축, 문화자원 융합 등

군포시가 정부의 문화도시 지정을 추진한다.

군포시는 2월 4일, 문화체육관광부가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하고 있는 문화도시 지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지정 분야는 사회문화중심형 문화도시로, 지역내 다양한 네트워크 조성과 문화자원 융합을 통한 시민우선·사람중심의 휴먼웨어 구축과 지속 가능한 문화도시 브랜드 확립 등이 목표이다.

특히 미래세대 주역인 아동과 청소년, 청년층이 주축이 되는 미래지향적인 문화도시, 금정환승센터 일원과 수리산도립공원 지역을 중심으로 하는 젊고 친환경적인 문화도시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른 구체적 사업방향으로, 4월 안에 구성할 예정인 문화예술인 100인 위원회와 시민들이 참여하는 ‘시민 우선의 행복한 공동체 조성’, 주민들 위주의 지역 문화가 도시의 성장을 이끄는 ‘사람 중심의 도시성장동력 확보’, 그리고 군포의 사통팔달 교통망이 최대의 효과를 내도록 활용하는 ‘길 위의 문화사업’ 등을 제시했다.

군포시는 오는 6월까지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수립해 문체부에 신청할 예정인데, 문체부 심사를 거쳐 11월에 예비 문화도시로 지정될 경우 1년 동안 예비사업을 수행할 수 있으며, 2021년 12월에 정식 문화도시로 지정되면 2022년부터 5년 동안 문화도시 본 사업을 수행할 수 있게 된다.

문화도시로 지정될 경우 5년동안 최대 100억원의 국비가 지원된다.

군포시는 이를 위해 오는 3월 문화도시 조성 및 지원 조례 제정을 추진하고 있으며, 5월에는 시민기획단 등 사업추진 네트워크를 구성할 예정이다.

한대희시장은 “군포는 사람 중심의 다양한 문화관련 콘텐츠를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휴먼웨어별로 갖추고 있는 만큼, 미래형 문화도시로서 손색이 없다”며, “시민들의 삶의 질이 한 단계 높아질 수 있도록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해마다 5~6개씩 2022년까지 약 30곳의 지자체를 문화도시로 지정할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군포시청 문화체육과(031-390-0747)로 문의하면 알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