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단체 활동 지원’ 경기도 공익활동지원센터 공식 업무 시작
상태바
‘시민사회단체 활동 지원’ 경기도 공익활동지원센터 공식 업무 시작
  • 길민정 기자
  • 승인 2020.04.03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 공익활동지원센터 업무 시작 / 1센터장 2팀 8명
- (사)경기시민연구소 울림 위탁 운영(수탁기간 : 2년)
○ ▲공익활동 홍보채널 활성화 ▲스타트업 지원 ▲공익활동가 성장지원
▲공익활동 발전연구 등 진행

 

이재명 도지사 공약사업 중 하나인 ‘시민사회단체 활동 지원’을 실천하기 위해 설립된 ‘경기도 공익활동지원센터’가 최근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개소식은 진행하지 않았으며, 상황이 좋아지면 5월 쯤 행사를 할 예정이다.

수원 팔달구 인계동 경기문화재단 사옥 9층에 자리한 경기도 공익활동지원센터는 지난해 제정된 ‘경기도 공익활동 촉진 및 지원에 관한 조례’에 근거해 설립됐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사)경기시민연구소 울림’이 위탁받아 운영한다.

도는 그동안 경기도 공익활동지원센터 설립을 위해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등 경기지역 시민사회단체 등과 함께 간담회, 토론회 등을 개최, 시민사회와 함께 공론화 과정을 거쳐왔다.

센터 조직은 1센터장 2팀 정원 8명으로 구성됐으며, 기획총괄팀은 총괄기획, 대외협력, 예산회계, 인사총무 등의 업무를, 성장지원팀은 교육훈련, 상담․컨설팅, 네트워크, 민관협력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센터 공간은 총면적 265㎡(80평)로 센터장실, 사무실, 소회의실(12석), 대회의실(강의실)(40석), 공익활동가, 시민단체 간 협업을 위한 협업공간(컴퓨터 1대), 휴식공간인 도민카페(테이블 4개, 컴퓨터 2대), 직원휴게실, 창고로 구성돼 있다.

센터는 7억 6,100만 원의 예산을 갖고, 4개 분야 9개 사업을 운영한다. 사업은 ▲공익활동 홍보채널 활성화 ▲스타트업 지원 ▲공익활동가 성장지원 ▲공익활동 발전연구 ▲민관합동 정책토론장 운영 ▲공익활동가 네트워크 활성화 ▲공익활동단체 실무자 소통마당 ▲시․군별 공익활동 촉진장려 ▲지역순회 간담회 등이다.

도는 지난달 31일 경기도 공익활동지원센터에서 송성영 경기도공익활동촉진위원회 위원장, 서남권 경기도 소통협치국장, 안명균 경기도 공익활동센터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제1차 간담회를 개최하고, 올해 운영계획 및 추진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안명균 초대 센터장은 “경기도의 특성을 반영하여, 시․군지역 공익활동에 밀착한 경기도 공익활동지원센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남권 경기도 소통협치국장은 “센터가 개소되기까지 애써 주신 모든 관계자분들께 감사하고, 경기도 시민사회의 오랜 숙원이었던 센터인 만큼 경기도의 특성화된 공익활동 지원 플랫폼으로 크게 성장하기를 기대하며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